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文, 시진핑과 통화…"인적-경제 교류 활성화" 한중 미래발전위원회 통해 청사진 공유…시진핑 방한도 추진키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9시부터 40분 동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통화를 가졌다. 시 주석과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여섯 번째다. 지난해 5월 13일 통화를 마지막으로 8개월 만에 이뤄졌다. 양 정상은 올해와 내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풍성한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또 오는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 수교 30주년 계기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1월 26일 한중 외교 장관회담에서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한중 정상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중 양국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온 점을 평가했다.또 양국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방역을 보장하는 가운데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활성화를 위해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 정상은 지난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고자 했지만,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해 방한은 무산됐다. 시 주석은 이에 앞서 지난 24일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축하 서한을 보내며 "한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하여 올해 한중관계를 더욱 발전 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축하 서한에 감사하며 올해에도 한중관계의 도약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 주석과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1/26 22시 기준

한국

확진 75,875

완치 64,793

사망 1,371

세계

확진 100,368,241

사망 2,151,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