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미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 수녀의 여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5 09:28:51


【시카고=AP/뉴시스】미 마리아 가톨릭 고교 교사인 마리아 조 소벡(Mary Jo Sobeck) 수녀가 24일(현지시간)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에 나서 공을 머리 위로 튕겨보고 있다.

소벡 수녀는 지난해 8월에도 화이트삭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서 완벽한 투구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9.08.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