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북

전북도, 설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 본격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01 13:11:30
associate_pic
전라북도청 전경.
【전주=뉴시스】신동석 기자 = 전북도가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1일 도에 따르면 안전사고 대책과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등 8대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을 예방하고 전주한옥마을 등 관광지 안전사고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도가 추진하는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살펴보면 먼저 설 연휴 기간 동안 도내 전 소방관서에서 1만 496명이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화재예방을 위해 응급실과 요양원·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197개소에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소방안전을 저해하는 행위가 적발될 경우 사전 제거하도록 했다.

또 구제역과 AI 등을 사전에 차단하기위해 주요 도로에 마련된 소독통제초소 운영을 강화하고, 폭설과 한파 등이 발생할 것을 대비해 한파대책종합지원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도 이뤄진다. 이에 취업난과 경기 상황 악화로 소비가 많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 돼 전통시장 이용하기와 직거래장터 운영 등 지역상품 판매 정책을 중점 추진한다.

이와함께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해 명절 성수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가격 모니터링을 벌이고,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230억원의 자금을 지원해 자금난을 완화시킨다.

이밖에도 소외계층 지원 대책, 명절 특별 교통안전 대책, 보건·위생·환경 대책, 공직기강 확립 정책 등도 이뤄진다.

김송일 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설 연휴동안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재해 및 가축 감염병 관리에 힘쓰겠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소외계층 지원 정책을 확대 추진해 모든 도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ds496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