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관방, 6자회담 재개에 신중…"한·미·일 연대가 기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6 11:55:04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2017.08.03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날 북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 재개'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의 6자 회담 재개 언급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미일 및 한미일 3개국에서 긴밀히 연대하고, 러시아,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확실히 연대하는 것이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밝혔다.

북핵 문제 해결에 한미일 3개국의 연대를 강조한 형태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6자회담 재개에 신중한 자세를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스가 장관은 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어떻게 확보할지는 일본을 포함한 관계국 간에서 논의해갈 과제"라며, 북러정상회담에 대해 "중대한 관심을 가지고 정보를 수집, 분석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측 관계자로부터 청취도 추진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한편 지지통신은 일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계속해서 북미 협상을 가장 중요시하는 한편, 6자회담 재개에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통신에 "6자회담도 하나의 방법"이라면서도 "비핵화는 북미의 틀에서만 움직인다"라고 말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