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시민사회 "미국 정부, 5·18기밀문서 원본 공개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8:11:46
국민 1114명 5·18 미 비밀자료 공개 촉구 서명운동 참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역사 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 전남 5·18시국회의 등이 22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민주화운동 관련 미국 기밀문서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2019.05.22. (사진 = 5·18 민중항쟁 39주년 기념행사위원회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전남 시민사회가 5·18민주화운동 관련 미국 기밀문서 원본 공개를 촉구했다.

5·18역사 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 전남 5·18시국회의 등은 22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5·18 진실 규명을 위해 관련 기록물 원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광주·전남 시·도민 등 국민 1114명이 5·18 미 비밀자료 공개 촉구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대한민국 정부·국회는 미국 정부에 5·18관련 자료의 공개를 촉구하고 모든 자료의 원본을 이관해달라고 공식 요구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1973~1983년 아르헨티나 비델라 군사정권을 비호한 내용이 담긴 비밀문서를 아르헨티나 정부에 제공한 바 있다. 5·18 항쟁과 관련한 문서 원본을 이관해 진상 규명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1980년 5월 광주에서 근무했던 미군 501정보여단 전 정보요원 김용장씨가 최근 5·18 때 발포·학살 경위, 헬기사격, 편의대(공작 펼친 사복군인) 활동, 암매장 관련 내용 등을 담은 첩보 보고서 40건을 보고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며 "미국이 5·18 진상 규명의 마지막 기회에 협조해 한미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