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광주 김치산업의 민낯' 김치타운 공장 학교급식 탈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9 13:53:05
시설 위생불량, 교육청 심사에서 탈락
뒤늦게 시설개선, 김치산업 육성 무색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 김치타운 홍보 이미지.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의 김치산업 활성화 정책의 핵심시설인 김치타운 내 입점 업체가 학교 급식납품 심사에서 위생상태 불량으로 탈락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9일 광주시의회 김점기 의원(더불어민주당·남구2)에 따르면 지난 1월 김치타운 내 A업체가 광주시교육청의 학교급식 공동납품 심의에 참여했다가 탈락했다.

김치타운은 광주시가 '김치 종주도시'를 표방하며 지난 2010년 개관한 김치복합테마파크로 김치의 문화, 역사, 체험을 할 수 있다.

A업체는 지난해 5월 광주시와 계약을 맺고 김치타운에 입점했다.

A업체는 광주시교육청 공동납품 심의에서 생산시설의 녹슬음·곰팡이가 발견돼 위생상태 불량으로 해당 부문 0점을 받았다.

당시 심의에는 A업체를 포함해 총 11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A업체와 다른 1곳 등 2곳이 탈락했다.

광주시는 A업체가 학교급식 납품에서 탈락한 후 문제가 된 시설을 보완했다.

하지만 광주시의 김치산업을 대표하는 김치타운 공장이 학교급식에서 탈락했다는 점에서 뒤늦은 시설 개선은 '뒷북행정'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5월 11대 대표산업 중 하나로 김치·음식산업을 선정한 것도 무색하게 됐다.

김 의원은 "김치타운 내 김치공장은 공유재산으로 광주시가 임대하기 전 시설을 개선했어야 했다"며 "광주 학생들에게 조차 공급하지 못하는 김치를 전국화, 세계화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비판했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