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중국인 전면 봉쇄 실익 없어…中 방문 우리 국민이 두 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18:43:26
"4일 이후 중국서 들어와 확진 판정 받은 사람 없어"
"특별입국절차 실효적 가동 중…中 입국자 안정 관리"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시 자칫 우리 국민 피해 유발"
"중국 확진자 수 큰 폭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도 주목"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국민 이익 냉정히 고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강민석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 룸에서 대변인 임명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10.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27일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입국을 전면봉쇄하는 것은 실익(實益)이 없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하기 시작한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가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는 대신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는 이유를 다섯 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먼저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당국의 '특별입국절차'가 실효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며 "그 결과 중국인 입국자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최근 입국하는 중국인의 숫자 자체가 많지 않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강 대변인은 법무부 출입국상황실 종합 통계를 근거로 들며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00명대로 떨어져 있는 중국인 입국을 막기 위해 전면 입국 금지를 하는 것은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중국에서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가 나오는 것도 주목해봐야 한다"며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접어든 중국 발표를 언급, "조금 더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이런 상황 변화도 염두에 두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에 맞춘 조치라는 점도 다시금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국제 전문가들도 중국인 전면 입국 제한이란 '봉쇄'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진단하고 있다"며 "감염병은 봉쇄가 아니라 '국제 연대(聯帶)'와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국제적 공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이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며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