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톰 행크스, 호주서 코로나19 격리 생활 끝내고 LA로 귀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8 11:47: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할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가 13일 인스타그램에 "호주 의료진의 도움으로 잘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톰 행크스 인스타그램 ) 2020.03.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호주에서 2주간 격리생활을 해왔던 톰 행크스 부부가 2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왔다.

할리우드 연예매체 TMZ 등은 톰 행크스(63)와 그의 아내 리타 윌슨이 이날 전용기편으로 LA밴나이즈 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뉴욕포스트는 행크스가 비행기에서 내리지마자 손으로 활주로를 짚은 뒤 춤을 췄다고 전했다. 이후 이들 부부가 자가용으로 귀가했다.

톰 행크스 부부는 영화 촬영차 호주를 방문했다가 지난 11일 할리우드 스타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행크스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지금 호주에 있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약간 피곤함을 느꼈고 몸도 조금 아팠다. 우리 부부는 공중 보건과 안전이 요구하는 대로 관찰받고 격리될 것이다. 계속해서 소식을 전하겠다. 건강을 잘 지키라"고 썼다.

이후 행크스 부부는 퀸즐랜드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5일만에 퇴원해 호주에서 마련한 자택에서 별도로 14일간의 격리 생활에 들어갔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