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에 14만2천명 신청…25명 지급완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3:26:21
박원순 "지금과 같은 재난상황에는 신속함 또한 중요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에 14만2000여명의 시민이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접수가 시작된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총 25명의 신청자가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오늘(2일) 아침(오전 8시 기준)까지 14만2369명이 신청했다"며 "신청 사흘 만에 총 25명에게 지급이 완료됐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전날인 1일 40대 남성 1인가구와 50대 5인가구가 최초 수혜자로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 10% 추가혜택을 받아 각각 33만원과 55만원을 지급받았다.

최초수혜자인 이들 외에도 지난달 30일 소득조회 완료를 통해 '지급결정 적합' 결정난 신청자 15명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25명이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받은 것이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절벽에 직면한 중위소득 100% 이하 계층에 긴급 생활비를 지원하는 제도다. 모든 가구에게 구성원에 따라 1~2인가구 30만원, 3~4인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 5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울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온라인 서울시복지보털과 전화상담 등을 통해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며 "지금과 같은 재난상황에는 신속함 또한 중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