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英 조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도쿄올림픽 연기로 은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4 15:22:37
associate_pic
영국 조정 국가대표 톰 랜슬리. 윗줄 왼쪽에서 두번째.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영국의 조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기다리기 어렵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영국 조정 국가대표 톰 랜슬리(35)는 4일(한국시간) BBC와의 인터뷰에서 "조정 선수로서 시간은 끝났다. 20년 동안 올림픽 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이제 선수로서 더 보여줄 것도, 얻을 것도 없다는 걸 알았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가 1년 미뤄지면서 올림픽 2연패 꿈을 접기로 했다.

랜슬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조정 8인승(에이트)에서 영국의 금메달에 일조했다. 앞서 2012 런던올림픽에서는 같은 종목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랜슬리는 "올림픽이 2021년으로 1년 연기된 것이 (은퇴)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은퇴하게 될 줄은 몰랐다. 내년 출전도 고민했지만 1년 더 기다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2021년은 나에게 너무 멀게 느껴진다"고 보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