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청소년상담복지센터, 취약계층 청소년에 ‘마음방역 BOX’ 전달

등록 2020.04.21 13:5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마스크, 손세정제, 에코백, 양말, 식료품, 과자 등
창원 등 9개 시·군 복지센터도 500여 명 지원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경상남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코로나19 여파로 심리적 불안뿐만 아니라 생활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전달한 '마음방역 BOX'.(사진=경남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제공) 2020.04.21.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상남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황근혜)는 코로나19 여파로 심리적 불안뿐만 아니라 생활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마음방역 BOX'를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박스에는 마스크, 손세정제, 에코백, 양말, 식료품, 과자 등을 담았다.

도내 창원·마산·김해·밀양·통영·의령·함안·하동·거창 등 9개 시·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도 취약계층 청소년 500여 명에게 코로나 극복을 응원하는 ‘코로나키트’, ‘사랑의 화분나누기’, ‘배달도시락’ 등 다양한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심리검사를 통한 해석상담 등 특화 프로그램도 추진하고 있다.

경남청소년상담복지센터 황근혜 센터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청소년전화 1388 이용 청소년들이나 동반자 개입대상 청소년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지속해서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센터 소속 청소년동반자는 위기청소년의 삶의 현장을 직접 찾아가 심리·정서적 상담(3개월, 최장 6개월)과 함께 지역사회 자원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도내 21개 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