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나눔의 집' 고발자-재단 갈등 확산에 시민단체 "복지부 나서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1:30:25
34개 단체 "경기도 등 의혹 오래 방치…특감으로 진실 밝혀라"
내부 고발자 "진실 밝히기는 커녕 제보자 몰아내는데 혈안"
재단 법률대리인 "객관적 진실 직접 확인…광주시 에 감사요청"
associate_pic
경기광주 퇴촌면 '나눔의 집'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흉상. (뉴시스 DB)

[광주(경기)=뉴시스] 이준구 기자 = 후원금 집행과정에서의 의혹과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이 내부고발자와 재단 간 대립양상을 보이는 등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34개 시민사회단체는 24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주거·요양시설 ‘나눔의 집’ 운영 관련한 의혹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공익제보자들인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보도자료에서 "나눔의 집이 시민사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 투명하게 진위를 확인하고 상응한 조처를 취하겠다는 약속과는 달리 오히려 공익제보자들을 몰아내고자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법인 측이 공익제보자 가운데 한 명인 회계 담당 직원에게 70억원이 넘는 후원금 계좌의 관리를 지난달 말 새롭게 법인이 채용한 직원에게 넘기라고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나눔의 집 측은 "광주시가 지난달 2∼3일 실시한 지도검검 등에서 '법인'과 '시설'의 회계 업무를 분리하라고 지적, 이를 위해 법인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을 한 명 보강한 것이다. 업무를 공유하라 했지 업무에서 손을 떼라고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인권단체 및 사회단체들도 공동성명을 통해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른 데에는 감독기관의 소홀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광주시와 경기도의 오랜 방치와 외면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관계 당국인 보건복지부가 즉각 특별감사에 착수, 내부고발인들의 고발 내용뿐만 아니라 적립된 후원금 등이 후원 및 정관 목적에 따라 적정하게 지출되고 운영되고 있는지, 실제 생활·복지를 위한 비지정 기부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되었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눔의 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역사로 기록되고 남아야 한다. 아프지만 기억되어야 할 역사의 현장으로 보존되고 존중돼야 한다. 우리 시민사회도 일련의 사태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들의 생활지원, 일본 정부의 사과와 책임 추궁.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 진실을 밝히는 활동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나눔의 집 법인의 법률대리인인 양태정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초부터 제기된 부당 운영 의혹들에 대해 객관적인 진실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월 스스로 광주시에 감사를 요청했다"며 "내부고발 직원들의 말을 경청하고 후원금 운용 등에 관한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눔의 집 후원금 집행과 관련, 특별점검을 벌인 경기도는 지난 20일 '나눔의 집'이 증축공사 계약에서 위법을 저지르거나 후원금을 부적절하게 관리한 사실을 일부 밝혀내고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또 특별사법경찰관으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고 경찰과 협초체계를 구축,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선다는 방침임을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pkk12088@hanmail.ne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