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사찰·사무실' 광주서 집단감염 현실화…닷새간 23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1 09:23:18
광륵사·금양오피스텔서 7명씩 코로나19 확진
제주 다녀온 70대 입원한 병원서도 2차 감염
전파경로 '오리무중'도 2명…전방위 역학조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에 확산하면서 닷새간 지역민 23명이 확진되면서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민은 23명이다.

이 가운데 해외입국자 1명(38번 환자)을 제외한 22명은 모두 지역사회 내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광주 34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광륵사·금양오피스텔 사무실(방문판매업체 추정)·해피뷰병원 등지에서 집단 감염이 확산됐다.

직·간접적인 감염경로 별로는 광륵사 7명(34·35·36·37·39·40·41번 환자), 금양오피스텔 7명(43·44·47·48·49·51·56번 환자)으로 나타났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 29일 오전 광주 동구 한 사찰에서 승려와 신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입구에 종교행사 취소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0.06.29.  hgryu77@newsis.com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지역 연쇄감염의 첫 확진자는 60대 여성 A씨였다. A씨는 6월23일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여 동안 광륵사에 머물렀다. 전남 목포에 사는 언니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A씨 남편(광주 35번 환자)과 A씨의 언니 부부, 언니의 손자 등 일가족 4명이 확진됐다. 언니네 가족은 전남 21·22·23번 환자다.

곧바로 A씨의 접촉자였던 광륵사 승려 B씨(60대 남성)가 36번 환자로 분류됐다. 승려 B씨와 접촉한 신도 3명도 확진돼 39·40·41번째 환자로 지정됐다.
 
현재까지 '광륵사'와 감염 연관성이 확인된 환자는 광주 7명, 다른 지역 3명(전주·파주·목포)이다.

37번 환자 C씨는 광륵사를 다녀온 A씨와 함께 지난달 24일 산수동 두암한방병원에서 접촉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3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오간 것으로 확인된 광주 동구 한 오피스텔 건물 입구에 관할 보건소장 명의의 '시설 폐쇄·소독 명령'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0.06.30.wisdom21@newsis.com

이후 C씨는 다음날 25일 오후 8시께 동구 금양오피스텔 내 10층 사무실(방문판매업체 추정)에서 43·44번 확진자(60대 남·녀)와 만났다.

47·48·49·51·56번 환자도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특히 44번 환자는 지난달 28일 전남 목포에서 열린 암호화화폐 투자설명회를 다녀왔다. 설명회에는 광주·목포시민 7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45번 환자(70대 여성)가 입원했던 해피뷰병원에서도 2차 감염이 잇따랐다.

45번 환자는 지난달 22일부터 사흘간 배를 타고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다. 이후 폐렴 증상이 나타나 6월27일 북구 해피뷰 병원에 입원했다가 전날(6월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45번 환자와 밀접촉한 병원 입원자들 중 4명이 감염됐다. 이로써 해피뷰병원 내 감염자는 5명(45·52·53·54·55번 환자)으로 잠정 집계됐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30일 광주에서 45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이 사흘 전 북구 모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병원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06.30.

sdhdream@newsis.com

동구 지역 노인복지시설(씨씨씨아가페실버센터)의 50대 요양보호사 1명도 진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46번 환자로 분류됐다.

42번(70대 여성)·50번(60대 여성) 환자는 감염 경로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두 환자는 기침·발열 등 의심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통해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해외입국자 38번 환자를 제외한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들의 연령대는 대부분은 60~70대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환자의 연령·중증도 등을 고려해 전남대·조선대·빛고을전남대병원으로 옮겨 격리 치료를 하고 있다.

또 확진자 진술을 토대로 폐쇄회로(CC)TV영상과 휴대전화 GPS 위치정보 등을 분석, 전방위적인 역학조사를 벌여 밀접촉자 규모와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