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이영재 멀티골’ 강원FC, FA CUP 8강 진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22:05:11
associate_pic
강원FC 이영재 멀티골

[춘천=뉴시스] 한윤식 기자 = 강원FC가 FA CUP에서 광주를 다시 만나 연승을 거뒀다.

강원FC는 15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 CUP 4라운드(16강) 광주FC 원정경기에서 4-2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구단 역대 최고인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영재가 멀티골을 쏘아 올리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강원FC는 4-3-3 포메이션으로 광주에 맞섰다. 정지용-서민우-정석화가 최전방에 나섰고 이영재-조지훈-이현식이 중원에 포진됐다.

채광훈-이호인-가솔현-이병욱이 포백을 맡았고 이광연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강원FC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공격적인 전개를 펼쳤다. 전반 3분 정지용이 왼쪽에서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20분 조지훈이 중거리슛을 때렸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23분 정지용의 패스를 받은 정석화가 왼발 슈팅으로 팀의 첫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24분 정지용이 또 한 번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현식이 헤더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강원FC는 전반 중반 2-0으로 상대를 리드했지만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전반 30분 강원FC가 자랑하는 탄탄한 패스 연결에 이어 이현식이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종료 직전 강원FC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영재가 템포를 늦춰 왼발 사이드로 밀어찬 공이 그대로 골망에 빨려 들어갔다. 양 팀 추가 득점 없이 3-0으로 전반이 종료됐다.

후반전 휘슬이 울리자마자 강원FC는 상대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서민우의 패스를 받은 이현식이 멀티 골을 노렸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후반 4분 정지용이 페널티 박스 밖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강원FC는 후반 9분, 후반 28분 상대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강원FC는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후반 31분 정지용을 빼고 지의수를 투입했다. 선수 교체를 하자마자 이영재가 다시 한번 왼발 득점으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다시 두 골 차로 달아난 강원FC는 더욱 확실한 결과가 필요했다. 후반 44분 서민우가 나오고 강원FC U-18 출신 신인 박경배가 들어왔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고 추가 골을 위해 끝까지 달렸지만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강원FC는 광주를 4-2로 제압하며 8강에 진출했다.

한편 강원FC는 오는 19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으로 원정을 떠나 울산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2R 원정 경기를 치르며 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ssys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