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투표 사전모의···안양시의회 의장 당선 취소하라"

등록 2020.07.19 09:2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시의 13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연대회의가 안양시의회의 후반기 의장 당선 취소와 대 시민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지난 17일 안양시의회의 제8대 후반기 의장 선출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13일에 이어 두 번째다.

연대회의는 21일 오전 10시까지 의회가 회답해 줄 것을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실행되지 않을 경우 연대단체를 확대해 지역대책위를 구성하고, 시의회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자체 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19일 “더불어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3일 제8대 후반기 의장 선출과정에서 비밀투표의 원칙을 깨고 사실상 기명투표를 진행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당시 의원들은 투표용지에 기표방법을 지정해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알아볼 수 있게 단속하는 등 투표방법을 사전 모의하고 담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의장 선거 등을 앞두고 열린 더불어 민주당의 의원총회 회의록과 녹취록 등이 유출되면서 드러났다. 의총에서 정한 당론을 어기고 반란표가 나오는 것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연대회의는 “시·군 및 자치구 의장 및 부의장 선출은 관련법에 따라 각 1명을 무기명투표로 선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를 위반한 선거는 무효이며, 선출된 의장 역시 신임을 받을 수 없다”고 의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반민주주의적 의장 선출 선거에 대해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할 것이다”며 시의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불법을 저지른 의원에 대해선 소속 정당에서 철저한 진상 조사와 함께 처벌을 해 줄것도 요청했다.

특히 "이번 선거 사례는 전국에 있는 지방자치단체의 기초의회에 대한 능욕이며, 지방자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위법행위이다"며 "안양시민의 명예를 훼손하고 의회민주주의를 무시했다"고 규탄 수위를 높였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양시 3개 선거구 이재정·강득구·민병덕 국회의원은 16일 공동 성명을 내고 “의회민주주의를 뒤흔든 일련의 사태에 대한 여러 시민들의 문제 제기에 책임을 통감하며, 뼈아픈 반성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근 일련의 상황들은 안양시의회 전체의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키고, 안양시민들의 자존심마저 훼손시켰다”며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 정치로, 진작에 폐기됐어야 할 모습들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15일 한 시민단체가 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원 12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공모공동정범죄’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이들 의원들이 의장과 부의장은 의회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거하게 돼 있는 자체 의회 규칙을 위반하고 공동으로 부정투표를 획책했다”고 주장했다.

안양시의회는 3일 제258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더불어민주당 정모 의원을 선출했다. 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의원 간 사전 논의한 정황이 담김 의원 총회 회의록과 녹취록 등이 유출되면서 시민 사회의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park.55@hanmail.net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