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토스 증권, 9월 내 본인가 신청…서비스 연내 출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30 06:00:00
9월 내 본인가 신청해야…금감원 실사 등 거쳐
본인가 통과 후 주식 중개 서비스 연내 출시
초보투자자 위한 MTS 등 서비스 선보일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toss)가 이르면 다음달 증권업 본인가를 거쳐 서비스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초보 투자자를 대상으로한 주식 브로커리지 서비스에 주력하는 등 카카오페이증권과는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퍼블리카가 증권업 추진을 위해 설립된 자회사 토스준비법인은 오는 9월 내 투자중개업 본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본인가는 지난 3월18일 예비인가를 받은 때부터 6개월 내에 신청해야 한다.

이후에는 금융감독원의 실사 등 과정을 거쳐 본인가 여부가 결정된다. 금융당국은 예비인가 때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용대로 인적물적 설비가 완료됐는지 등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바퍼블리카 관계자는 "현재 본인가 신청을 위한 준비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어 기한 내 차질없이 가능할 것 같다"며 "본인가보다 기준이 더 엄격한 예비인가에 통과한 만큼 무리없이 본인가도 통과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본인가에 통과하면 연내 주식 중개업을 중심으로 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최근 동학개미운동 등으로 개인투자자의 주식 투자가 늘고 있는 만큼, 초보 투자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석 수습기자 =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토스뱅크 사업계획 브리핑'에 참석하기 위해 자리에 들어서고 있다. 2019.12.16.mspark@newsis.com


이런 점에서 카카오페이증권과는 차별화를 둔다는 전략이다. 비바퍼블리카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증권은 출범한 뒤 현재까지 펀드 5개 정도만 선보였을 뿐 당장 주식 중개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은 없는 것 같은데 저희는 사업을 중개부터 시작한다는 점에서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기존 증권사 MTS 등은 헤비트레이더에게 보다 편리하게 맞춰져 있는데 저희는 초보투자자들도 명확히 알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설계해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토스의 증권업 진출에 대해 업계 반응은 엇갈린다. 최근 20~30대 초보투자자들의 주식투자가 늘어나는 만큼 이들 수요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토스가 그에 맞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란 기대가 크다.

반면 기존 증권사와 얼마나 차별화를 둘 수 있을지 의문도 제기된다. 한 업계관계자는 "개인투자자를 위한 쉬운 서비스는 이미 증권사들도 시도했던 것들"이라며 "핀테크 혁신이라면서 기존 증권사들의 레드오션 시장의 경쟁만 더 심화하는 것 아닐지, 과연 얼마나 차별화 될지 모르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