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또 '사상 최대치'...7월 외환보유액 4165억달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06:00:00
전월비 57억7000만달러 증가
한은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한국은행이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지난해말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밝힌 6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위변조대응센터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2020.01.0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우리나라의 7월말 외환보유액이 4165억3000만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외화자산 운용수익과 미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7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외환보유액은 4165억3000만달러로 전월말대비 57억7000만달러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환율이 급변동하면서 3월 외환보유액은 89억6000만달러 급감했으나, 금융시장이 다소 안정되면서 4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4월 37억7000만달러, 5월 33억3000만달러가 늘었고 6월에도 34억4000만달러 늘어나면서 넉달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6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107억5000만달러를 기록하면서 5개월 만에 사상 최대치를 갱신했는데, 이 기록을 한 달만에 또 갈아치웠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 배경에 대해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와 미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 달러화 환산액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재확산세에 미국경제의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 정책기조가 달러 약세요인으로 꼽힌다. 지난달 중 주요 6개국 통화 대상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지수는 4.6%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은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외화자금으로 비상시 쓸 수 있는 일종의 안전판 역할을 한다. 전체 외환보유액의 91.1%를 차지한 유가증권(국채·정부기관채·회사채·자산유동화증권 등)의 경우 3793억8000만달러로 67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248억6000만달러로 11억8000만달러 감소했으나,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은 31억3000만달러로 5000만달러 증가했다. IMF포지션은 1억2000만달러 증가한 43억7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전월과 같은 수준이었다.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지난 6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108억달러로 세계 9위 자리를 지켰다. 1위인 중국은 3조1123억달러로 전월대비 106억달러 늘었다. 일본(1조3832억달러), 스위스(9618달러), 러시아(5689달러), 인도(5057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