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장미' 영향 강한 비…중·남부 최대 300㎜ 이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0 04:00:00
'태풍 영향' 전남 남해안·경남 등 강한 비
새벽 서울·경기에 돌풍 동반 많은 비 예상
강수량은 11일까지 중부·남부 100~2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서울 호우경보가 발효된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아트에서 내려다보이는 올림픽대로 등 주요 도로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2020.08.0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월요일인 10일은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중부와 남부 일부 지역에선 300㎜ 이상의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이날 기상청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겠다"면서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남부·산지),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면서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입간판이나 천막,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태풍 영향에 앞서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의 경우 이날 새벽 6시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새벽까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들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돼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고,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고 설명했다.

예상 강수량은 화요일인 오는 11일까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서해5도에서 100~200㎜(많은 곳 서울·경기북부·강원 영서 북부·전남 남해안·경남·제주도 남부 및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는 20~60㎜다.

기온은 낮에 최고 31도 이상 으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수원 25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청주 26도, 대전 24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8도, 수원 31도, 춘천 29도, 강릉 29도, 청주 29도, 대전 28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대구 31도, 부산 28도, 제주 32도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강풍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부 남쪽 먼 바다와 남해 전 해상, 동해 전 해상(강원 중부 앞 바다와 강원 북부 앞 바다 제외)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3~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