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북구 삼양동 빈집→청년주택…서울시, 입주자 모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06:00:00
市, 10월12~26일 접수…11월말 입주한다
보증금 없어…임대료 주변 시세보다 저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강북구 삼양동 청년주택 조감도. (조감도=서울시 제공) 2020.09.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장기간 방치돼 마을의 흉물이었던 강북구 삼양동 일대 빈집 2채를 매입해 철거 후 2개동, 연면적 389.99㎡(3층)의 '청년주택'으로 탈바꿈시켰다. 11월말 입주가 시작된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8년 11월 삼양동에서 시작한 빈집 도시재생 프로젝트 시범사업으로 탄생한 1호 청년주택이다. 앞서 삼양동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지역 청년들의 활동공간을 조성한 적은 있지만 청년주택은 처음이다.

내부에는 11명이 거주할 수 있는 청년주택 11호와 입주청년들이 공동이용하는 회의실,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하는 편의시설 등이 조성된다.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도 비치된다.

입주조건은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지역재생기업 등 지역에서 활동하면서 지역에 기여하는 단체의 청년이다. 이들이 삼양동에 살면서 경제활동을 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치면서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되도록 한다는 목표다.

시와 사업대행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해당 청년주택을 '터무늬 있는 희망아지트'로 운영해 입주 단체 청년들에게 주거·활동공간과 경제적 자립기회를 동시에 지원한다.

'터무늬 있는 희망아지트'는 지역을 기반으로 공동체 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년단체에 주거·활동공간과 경제적 자립의 기회를 동시에 지원하는 청년주택 브랜드다.

임대보증금 없이 1인당 부담하는 월 임대료는 약 12만원 수준이다. 주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하게 입주가 가능하다.

시는 사회투자지원재단, 신협중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빈집에 청년주택을 조성하고 이곳에 거주할 청년단체를 모집한다. 사회투자지원재단은 시민출자기금을 통해 청년단체들의 입주보증금을 전액 지원하고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의 설립과 운영을 지원한다. 신협중앙회는 입주청년들이 7% 특별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청년자립지원적금(정기적금)을 개발해 출시했다.

시는 삼양동 청년주택에 입주할 단체를 10월12~26일 모집한다. 11명의 청년들이 안정적인 주거·활동 공간을 갖게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