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IA브룩스 "아들 교통사고서 살아남은 게 기적…회복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6:42: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IA타이거즈 대 LG트윈스의 경기. KIA선발투수 브룩스가 역투하고 있다. 2020.08.1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가족의 교통사고 때문에 급히 미국으로 떠난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30)가 직접 아들의 상태를 전했다.

브룩스는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우리 가족을 향한 응원과 기도에 감사하다. 걱정하는 팬들에게 가족의 상황에 대해 전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와 아들 웨스틴, 딸 먼로가 탄 차량은 신호 위반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고, 비보를 접한 브룩스는 22일 오후 급히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브룩스는 "사고 차량을 보면 살아남은 것이 기적으로 느껴질 정도다. 웨스틴은 문에 가까이 있다가 큰 부상을 당했는데, 살아남은 것이 기적"이라며 "아내와 딸 먼로의 부상은 그리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가장 심각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아들 웨스틴에 대해 브룩스는 "아직 힘들어하고 불편함을 느끼지만 현재까지 잘 회복하고 있다. 무척 강한 아이라 잘 이겨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는 "웨스틴이 42시간 정도 중환자실에 머물렀고, 큰 고비를 넘긴 뒤 일반 병실로 이동했다. 의사들이 상태를 살펴볼 때마다 호전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 "팬 분들의 응원과 기도 덕분"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가해자에게 분느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그를 용서했다. 그저 사고였을 뿐이고 가해자도 충분히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며 "우리 가족들이 잘 회복하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브룩스는 "올 시즌 내에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잔여 시즌에 대해 구단과 이야기해보지 않았다"며 "한국으로 돌아가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도록 돕고 싶지만, 웨스틴의 치료 과정이 상당히 길어질 것 같아서 잘 모르겠다"고 말한 뒤 방송을 마쳤다.

브룩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많은 응원에 정말 감사하다. 웨스틴은 강한 아이고, 좋아지고 있다. 여러분의 기도가 큰 힘이 된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