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영국 BBC "손흥민이 왜 중요한가…기량·시장성" 집중조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6:56:25
"토트넘 이적시 덜 알려졌지만 현재 EPL 최고 선수 중 한 명"
지난 시즌 18골 11도움 팀 공헌도 30% 케인 넘어서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45초 만에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아 리그 7호 골을 넣었고 이어 해리 케인의 골에 리그 2호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후반 세 골을 허용하며 3-3으로 비겼다. 2020.10.19.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영국 공영 BCC가 토트넘에서 맹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을 집중 조명하며 토트넘의 재계약 의지를 당연한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BBC는 22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왜 토트넘에 중요한가'라는 기사로 손흥민의 가파른 성장세와 활약상 등을 주목했다.

기사는 "손흥민이 2015년 레버쿠젠(독일)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할 때만 해도 영국 축구 팬들에게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선수였지만 해리 케인의 부담을 덜고, 도움을 주면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 중 하나로 발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통계와 조사 자료를 근거로 "손흥민의 중요성은 숫자로 명백히 드러난다"고 소개했다.

축구통계업체 '옵타'를 인용해 "2015~2016시즌 데뷔 시즌 손흥민의 공격포인트 비중은 15% 수준이었으나 지난 시즌 18골 11도움으로 케인의 공헌도 30%를 넘어섰다"며 "골 기여에 대한 생산성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투자회사 '카터렛 애널리틱스'가 내놓은 영향력 지수 그래프를 통해 "2017~2018시즌 243.1에서 2019~2020시즌 307.2로 성장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초반으로 경기 수가 많지 않고,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지난 시즌 418.2와 손흥민의 이번 시즌 초반 526.7 지수를 제시했다.

이어 데이터 분석업체 '닐슨 그레이스노트'와 '하이퍼큐브'의 랭킹 자료를 근거로 해 "5년 전, 토트넘에 올 때, 손흥민의 선수 세계 랭킹은 137위였지만 2017년 5월 톱 100에 올랐고, (19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선 25위까지 올랐다"고 했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경기에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45초 만에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아 리그 7호 골을 넣었고 이어 해리 케인의 골에 리그 2호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후반 세 골을 허용하며 3-3으로 비겼다. 2020.10.19.
BBC는 "한국인의 21% 이상이 토트넘을 가장 좋아하는 해외 축구팀으로 꼽았다"며 "손흥민이 합류하기 전, 한국은 물론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도 토트넘에 대한 관심은 거의 없었다. 손흥민이 상업적 잠재력도 이끌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경기장에서 활약하고, 시장을 키우는 성과를 냈다. 그와 재계약하려는 토트넘의 의지를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최근 영국 현지에서는 토트넘과 손흥민의 재계약 협상이 큰 관심이다.

보도에 따르면, 손흥민은 현재 주급으로 15만 파운드(약 2억2000만원)를 받고 있다. 20만 파운드(약 3억원)를 받는 해리 케인, 탕퀴 은돔벨레에 이어 팀 내 3위인데 이를 넘어서거나 최소한 비슷한 수준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토트넘 팬들은 '빨리 계약하라', '백지수표를 줘서 사인하라', '비용이 얼마나 들어가든 무조건 손흥민과 재계약해야 한다' 등의 글을 남기며 손흥민의 재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등에서 8골 4도움으로 무서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리그에서는 7골로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득점부문 공동 1위에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