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현미 장관 "국토부 1급 이상 다주택 문제 정리 끝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21:09:38
국토위 국감서 답변…"2급 이하 국장급들도 상당히 진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장급 이상 간부들의 다주택 문제와 관련, "1급 이상은 전부 다 다주택 문제 정리가 끝났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장급 다주택 처분 확인을 국토부에 요청했더니 개인정보 노출 등의 우려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왔는데 지금이라도 국장급 이상 공무원 다주택 현황을 파악할 생각이 없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 질의에 이 같이 말했다.

현재 국토부의 국장급 이상 간부는 50여명이며 1~4급 공무원이다.

김 장관은 "법적으로 보면 1급 이상은 공개되니까 검토하기가 자유로운데 2급 이하는 공개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는 것 같다"며 "그렇다고 안 챙긴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급 이상은 전부 다 다주택 문제 정리가 끝났고, 2급 이하 국장급들도 상당히 많이 진전이 되고 있는데 공개하는 게 규정의 문제가 있어서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며 "제가 계속해서 체크하고 있고 상당히 많이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