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연참시' 내 절친과 비밀 공유하는 남친?…김숙 "선 넘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22:09: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7일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43회가 방송된다.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절친과 남자친구가 너무 가까워지는 바람에 우정과 사랑 모두 잃을 위기에 처한 사연이 소개된다.

27일 오후 10시50분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43회에서는 1년째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이야기가 방영된다.

우연한 기회에 친한 사이가 된 고민녀의 절친들과 남자친구. 친구들과 남자친구가 친해진 모습에 고민녀도 처음엔 흐뭇했지만 점점 남자친구가 자신보다 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 같아 신경 쓰이기 시작한다.

심지어 남자친구와 절친 단 둘이서 영화를 보는 날도 있다고. 이에 주우재는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라고 반응하고, 김숙은 "선을 넘고 있다"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애인의 친구, 혹은 친구의 애인과 어느 선까지 가깝게 지낼 수 있는지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한혜진은 고민녀의 상황을 자신에게 대입해보면서 "내 여자친구들이 내 남친에게 이런다고 상상해보면 짜증날 것 같다. 하지만 친구 남자친구가 나한테 이런다면 괜찮을 거 같기도 하다"라며 이중 감정을 언급한다.

반면 곽정은은 "난 둘 다 싫다. 굉장히 프라이빗 한 문제다"라며 고개를 내젓고, 주우재는 "연애 따로 우정 따로다. 커플 모임은 하지 말아라"라며 강하게 충고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사연의 진짜 문제는 따로 있었다. 친구들과 별의별 얘기를 다 하던 남자친구가 말하지 말아야 할 것까지 친구들과 공유한 것. 이에 곽정은은 "숨이 턱턱 막힌다"라며 힘들어하고, 서장훈과 주우재는 "고민녀 친구가 남친에 대한 호감이 어느 정도 있다"라고 분석한다.

고민녀를 분노하게 만든 절친과 남자친구의 행동은 무엇일까. 이에 MC들이 어떤 해결 방안을 내놨을지는 모두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