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광역급행버스 좌석 간격 넓어진다…24일부터 준공영제 시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2 11:00:00
남양주·안양·김포 지역 3개 노선부터 운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광역급행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3개 노선이 오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준공영제로 전환해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남양주 월산지구에서 잠실광역환승센터를 운행하는 M2341 노선이 오는 24일부터 평일 기준 하루 38회 운행을 시작한다.

이어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잠실역으로 운행하는 M5333 노선이 오는 26일부터 평일 기준 하루 43회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포 양곡터미널에서 강남역을 운행하는 M6427 노선은 오는 12월 1일부터 평일 기준 하루 40회로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 노선은 여러 가지 편의시설이 장착된 신규 차량으로 운행된다.

우선 기존 노선 운행 차량에 비해 앞뒤 좌석 간 간격이 최대 54㎜800→854㎜)가 넓어지고, 일부 차량은 옆 좌석과 간격 조정 기능도 장착된다.
 
또한 차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차량에 스마트 환기 시스템 기능이 탑재된다. 이 시스템은 차내 이산화탄소(CO2) 농도가 높아지면 자동으로 차내 공기를 환기시켜주는 시스템이다. 

아울러 무료 와이파이가 제공되고, 승객석 USB 충전포트도 설치된다.

정부는 이용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선제적인 증차·증회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만차로 인한 탑승 실패, 중간 정류소의 장시간 대기, 앞쪽 정류소로 이동 등 이용 불편을 줄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지종철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준공영제 시행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품질 좋은 대중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