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로하니, 핵과학자 암살에 "적들 절망의 깊이 보여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6:16:06
미국과 이스라엘 동시에 비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7일(현지시간) 이란 핵무기 개발계획 선구자인 모센 파크리자데(59)가 테헤란 인근에서 암살됐다. 그는 이란군과 연계된 물리학연구센터의 전직 센터장으로서 핵개발 계획을 구상하고 이란의 첫 농축 우라늄 공장을 짓기 위한 부품을 구하는 데에도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이 공개한 자크리자데의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과학자가 27일(현지시간) 암살된 데 대해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강력한 비난을 표명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 등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순교자 파크리자데를 암살한 것은 적들의 절망과 증오 깊이를 보여준다”면서 “그의 순교는 우리의 성취를 늦추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세계적인 오만함’의 사악한 손이 시오니스트를 용병(mercenary)으로 이용했고, 그로 의해 피에 물들었다”고 비난했다. 이런 발언은 이스라엘이 미국의 용병 역할을 수행해 파크리자데를 살해했다고 비난한 것으로 풀이된다.

모센 파크리자데(59)는 이란 핵무기 개발 계획의 선구자다. 그는 이란군과 연계된 물리학연구센터의 전직 센터장으로서 핵개발 계획을 구상하고 이란의 첫 농축 우라늄 공장을 짓기 위한 부품을 구하는 데에도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대중에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핵무기 개발에 연루돼 미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은 적이 있으며 이스라엘의 표적으로 거명되기도 했다.

이란 언론은 파크리자데가 이날 테헤란 동쪽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매복 테러 공격을 받고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당시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이었는데 차량 인근의 한 트럭에서 폭발물이 터졌고, 폭발 직후에 괴한들이 차량에 총격을 가했다. 파크리자데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번 암살이 이스라엘의 소행이라는 상당한 징후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 사건을 ‘테러 작전’이라고 규정하며 보복을 경고했다.

마지드 타크트 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이란은 자위적 목적에 따라 어떠한 조치도 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이번 암살을 저지른 자들을 비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관련국의 자제를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