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프로농구 신인 2순위 박지원, 데뷔전 8점 6리바운드…KT 5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5 17:07: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농구 부산 KT 박지원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국내선수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 박지원(KT)이 데뷔전에서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렀다. 부산 KT는 5연승을 달렸다.

KT는 5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6-77로 승리했다.

5연승을 달린 KT(8승9패)는 중위권 순위 경쟁에서 탄력을 받았다. 현대모비스(8승8패)는 휴식기 이후 2연패에 빠지며 5할 승률로 내려갔다.

지난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KT에 입단한 박지원은 18분7초 동안 8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빠른 속공 전개와 적극적인 공격과 리바운드 참여 등으로 인상적인 데뷔전을 가졌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에서 10분 풀타임을 소화해 코칭스태프의 강한 신뢰를 엿볼 수 있었다.

박지원은 190.8㎝의 장신으로 돌파와 운영 능력이 뛰어난 정통 포인트가드다. 대학농구 U리그 최초로 5년 연속 우승에 일조했고, 최근 1차대회에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연세대에서 박지원과 호흡을 맞췄던 가드 허훈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22점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박지원과 함께 나서 탄탄한 백코트 라인을 자랑했다.

마커스 데릭슨을 대신해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선수 클리프 알렉산더는 4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적응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현대모비스에선 숀 롱이 20점 15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으나 패배로 웃지 못했다. 4쿼터에서 KT의 외곽포를 막지 못하며 무너졌다.

창원 LG는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의 경기에서 김시래의 결승 자유투에 힘입어 91-90으로 승리했다.

LG는 7승(9패)째를 신고하며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최하위 DB(4승13패)는 2연패에 빠졌다.

김시래는 승부처였던 4쿼터에서 7점을 올리는 등 12점 7어시스트로 승리를 이끌었다. 캐디 라렌은 17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올렸다.

DB에선 두경민이 20점으로 분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