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인이 묘소 다녀간 이낙연 부부…측근에 말 없이 조용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19:23:34  |  수정 2021-01-16 20:12:33
4일 SNS에 "어른들은 멀리 있었다…미안하고 미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1.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부인 김숙희 여사와 함께 양부모의 학대로 인해 숨진 고(故) 정인 양의 묘소를 찾아 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에 따르면, 이 대표 부부는 이날 오후 경기도 양평군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위치한 정인 양의 묘소를 참배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저번에 사고가 났을 때 페이스북에 글을 쓰신 것도 있고, (평소 관심이 많았다)"며 "측근에게 말씀 안 하고 조용히 다녀오셨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귀엽고 예쁜 미소의 정인이. 티 없이 맑고 환했던 정인이. 그 온몸이 검붉게 멍들어갈 때 우리 어른들은 멀리 있었다"며 "그동안 수많은 정인이가 있었다. 그때마다 이런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하겠노라 다짐했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 미안하고 미안하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