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달서구의회 제명 김인호 구의원 항고 포기에 갈등 재점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7:59:01
구의회, '제명' 집행정지 가처분 인용결정에 항고포기
여성의원들, 시민단체 반발 "제 식구 감싸기, 구태정치"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대구 달서구의회 본회의장에 성희롱 관련 의혹 구의원들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을 규탄하는 팻말이 붙여져 있다. 2020.12.01. ljy@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성희롱 의혹으로 구의회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은 김인호 달서구의원과 관련해 갈등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구 달서구의회가 김인호 구의원의 제명을 유보한다는 법원 결정에 항고하지 않기로 입장을 선회하자 시민단체 등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달서구의회는 지난 14일 의원 전체간담회를 갖고 전날(13일) 의장단에서 결정한 즉시항고하겠다는 입장을 하루 만에 뒤집었다.

경찰이 성희롱 의혹 등으로 모욕·명예훼손 등으로 고소된 김 구의원을 불구속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함에 따라 본안 소송 결과를 좀 더 지켜보겠다는 이유에서다.

법원의 제명 유보 결정에 지역 시민단체들은 14일 논평을 내고 "성인지 감수성이 심각하게 결여됐다"고 비판했다.

비판에 이어 달서구의회 대응 대책위(이하 대책위)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 식구 감싸기에 익숙한 구태 정치를 그대로 재현한 것"이라면서 의장단 사퇴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4일 열린 의원 전체 간담회에서 23명 중 13명만 참석해서 내린 결정이 전체 의견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대구산업선 성서산단역(호림역) 주민설명회가 열린 날 오전에 문자로 통보해 '명분 찾기용' 꼼수라는 지적이다.

당시 상임위원장인 김화덕·홍복조 구의원을 제외하고 여성 의원들 대부분이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한 구의원은 "본안 소송에서 다투는 것으로 내부 책임을 일부 회피하려는 것도 있는 것 같다"며 "문제를 제기한 여성 의원들 의견을 좀 더 들었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