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등록 마감…서울 14명·부산 9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1 20:08:32
22일 공관위 회의 열고 서류·면접 등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이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진행한 후보 등록 접수가 21일 오후 5시께 마감됐다. 최종 신청한 예비후보는 서울에서 14명, 부산에서 9명이다.

이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선동·오신환·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전 상하이총영사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외에도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배영규 전 서울시 육상연합회 회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조대원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2014년 서울시장 선거에도 나선 바 있는 강성현 후보, 2014년 글로벌 박사 펠로우십(Global PhD Fellowship) 수여자인 한대성 후보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부산시장은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이언주 전 의원을 포함해 이진복·박민식 전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혔고 박성훈 부산 경제부시장도 출마 선언을 했다.

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 김귀순 부산외대 명예교수, 오승철 부산복지21 총봉사회 후원회장, 이경만 전 청와대 국정과제비서관실 행정관 등도 부산시장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공관위는 후보 등록 결과를 토대로 차후 서류 심사와 면접 과정 등에 대해 오는 22일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번 본경선에서 100% 시민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해 주목을 모았다. 단 예비경선에서는 당원투표 20%, 시민 여론조사 80% 비율로 후보를 추린다.
 
여성 가산점 비율은 본경선에서 10%, 예비경선에서 20%를 반영하기로 했다.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여성 가산점을 본경선에서 10%만 반영하는 것은 실제 선거에서 경쟁력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