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호란, 마포구청 공무원에 분노한 이유…"오만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20:59: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호란이 '라이브 클럽' 공연에 폄하성 발언을 한 공무원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호란은 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최근 홍대 라이브 클럽에서 진행한 공연을 강제로 중단시킨 마포구청의 조치와 마포구청 관계자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해당 기사에서 "세종문화회관 같은 곳이 공연장이다. 일반음식점에서 하는 칠순잔치 같은 건 코로나19 전에야 그냥 넘어갔던 거지, 코로나19 이후에는 당연히 안 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구청이 구내에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공연장에 행정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

이와 관련 호란은 "오만하고 또 오만하다. 조치의 형평성에 대한 논의는 미뤄두고라도, 열정과 헌신과 사명감으로 이 힘든 시기에도 방역지침 지키면서 어렵게 음악의 터전을 지켜가고 있는 라이브클럽들에 대해 저따위 표현을 부끄러운 줄 모르고 내뱉는 못 배운 인간에게는 분노할 가치조차 못 느끼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머리에 든 게 없을수록 자기 머리에 든 게 없다는 걸 자각할 능력이 떨어지니 저만큼 오만해지는 게 가능하다. 아마 자기 딴에는 저렇게 말하면서 '흠흠 알겠냐? 나는 세종문화회관 정도 되는 데서 하는 하이클래스한 음악만 인정하는 그런 고상한 인간이다 이 말이야' 정도 기분이었겠지만, 안타깝게도 저런 소리가 자신의 무식함과 교양 없음과 소양 없음을 지극히 투명하게 전시한다는 사실은 모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일부 네티즌들이 격앙된 반응에 자제해달라는 요청을 하자 호란은 "저 인간이 무려 공무원의 신분으로 한 집단의 국민이 생업으로 삼고 있는, 그리고 그 생업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직업분야에 대해 통째로 모욕한 것에 대해 국민으로서 화내지 않을 수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홍대 앞 몇몇 라이브 클럽에서 진행한 공연들이 마포구청의 단속으로 인해 강제로 중단된 바 있다. 이후 인디업계에서는 구청의 조치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