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울진·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6:00:00
해수부, 자연산 돌미역 채취방법 전통성 인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울진·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 전경.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자연산 돌미역을 전통방식으로 채취하는 '울진·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이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등록됐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울진·울릉지역에서 돌미역을 채취하는 전통어업 방식인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을 제9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8일 밝혔다.

해수부는 그동안 어업인이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 어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는 어업유산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해 왔다. 지난 2015년에 제주 해녀어업, 보성 뻘배어업, 남해 죽방렴어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8개의 국가중요어업유산이 지정됐다.

이번에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된 울진·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은 오동나무 등 통나무를 엮어 만든 떼배(뗏목)로, 미역바위 군락까지 이동해 미역을 채취·운반하는 전통어업이다. 울진·울릉 지역의 돌미역은 품질이 좋아 조선시대 왕실에 진상한 기록이 조선왕조실록과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에 남아있다.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은 매년 음력 3~5월 사이 파도가 고요한 날에 이뤄진다. 2명이 한 조를 이뤄 떼배를 타고 미역바위 군락까지 이동해 한 사람은 창경(수경)을 들여다보면서 긴 낫으로 미역을 자르고, 다른 한 사람은 노를 잡고 낫 작업이 편리하도록 떼배를 움직인다.

채취한 돌미역은 떼배로 마을까지 운반해 볕이 좋은 백사장의 미역발에 널어서 건조하고, 어촌계는 10~11월께 미역바위 닦이(미역 씨앗이 미역바위에 잘 붙도록 이끼 등을 제거하는 것)를 통해 품질 좋은 미역이 자랄 수 있도록 관리한다.

환경친화적인 전통 방식으로 자연산 돌미역을 마을주민과 공동으로 채취하는 문화자산으로, 역사성, 생태계 보호, 주민참여 등 전반적인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가와 지자체는 울진·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의 보전을 위해 향후 3년간 어업유산의 복원과 계승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전통 어업문화 보전은 물론 어업인 소득 증대와 관광객 증가, 지역브랜드 가치 향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앞으로도 각 지역의 전통어업과 관련된 유·무형 자산들을 적극 발굴해 사라져가는 전통어업을 보전해 나가고, 어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