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부창부수'…시청 찾아 갑질 비위 부인 조사에 부당개입 경기도청 공무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4 11:35:52
도 감사부서 경력 과시, 배우자 비위 조사 개입
부시장에게 장기교육 대상자 선정 청탁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청 전경.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가 갑질 비위로 조사를 받는 자신의 배우자가 근무하는 시청을 찾아가 조사업무에 개입하는 것은 물론 장기교육대상자에 선발되도록 부정청탁한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 A씨에 대해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도는 최근 A씨의 조사 개입과 부정청탁 정황을 확인, 도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요청을 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도청 감사관실 근무 경력이 있는 A씨는 갑질 비위로 조사가 진행 중인 배우자가 근무하는 B시의 조사담당 공무원을 찾아가 대리인으로 조사에 참여하게 해달라고 하는 등 조사에 개입했다.

A씨는 특히 자신의 도 감사관실 경력을 내세우며 배우자에 대한 담당 공무원의 조사가 잘 이뤄져야 한다는 등 위압적 태도로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B시 조사담당 공무원이 A씨로부터 보복을 당할 수 있다는 압박감을 받았다고 진술했으며, 이로 인해 B시 공무원들이 A씨의 행위를 갑질성 부당 개입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A씨는 조사를 받고 있는 자신의 배우자가 1년 장기교육을 신청하자, B시 부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배우자를 교육대상자로 선정해달라고 청탁한 사실도 확인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지방자치단체의 독립성·자율성을 침해한 것으로 공직사회의 반발과 도에 대한 불신 등을 초래해 중징계를 요구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엄정 조치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