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CJ ENM, 역대 분기 최대 영업익 936억…'티빙' 고성장 견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17:13:35
매출 7919억원…전년 대비 영업이익 135.7% 증가
콘텐츠 경쟁력에 기반한 TV광고·디지털 매출 성장
2분기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 및 통합 브랜드 'CJ온스타일' 론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이 역대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CJ ENM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7919억원, 영업이익 936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3%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35.7% 증가했다. 1분기 성과는 콘텐츠 경쟁력에 기반한 TV 광고 매출과 티빙 등 디지털 기반 매출이 견인했다.

미디어 부문은 매출 386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83.6% 고성장한 538억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역대 tvN 시청률 6위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빈센조', 예능 '윤스테이' 등 화제성 높은 콘텐츠에 힘입어 TV 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 또한 '여고추리반' 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런칭 및 JTBC·네이버와의 전략적 협업에 힙입어 티빙 유료가입자가 전년 4분기 대비 29.3% 증가하면서 디지털 매출이 전년 대비 33.7% 성장하는데 기여했다. 

2분기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마인', 예능 '대탈출 시즌4' 등을 통해 신규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하고,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인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을 통해 디지털 매출 기반의 성과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308억원, 영업이익 337억원, 취급고 9832억원을 기록했다. 패션·뷰티·가전 등의 수요가 줄며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했지만, 디지털 및 T커머스 취급고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3%와 20.2% 성장했다. 전체 취급고에서의 디지털 비중은 53.2%로 전 분기에 이어 절반을 넘겼고, '시크릿'·'앳센셜' 등 자체브랜드 취급고 비중은 10.2%를 기록했다.

associate_pic
2분기에는 오는 10일 예정된 TV·T커머스·온라인 통합 브랜드인 ‘CJ온스타일’ 론칭과 함께 라이브커머스를 강화하고, 패션·리빙·뷰티 3대 플래그십 스토어 중심으로 상품 및 플랫폼 경쟁력을 높여 고객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건강식품·리빙 중심의 자체브랜드 라인업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사업 경쟁력을 키워갈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전년 대비 30.9% 증가한 522억원의 매출과 6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kcon:tact 3=""> 성료 및 글로벌 아티스트 <j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온라인 콘서트 확대로 콘서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8.9% 증가했고, 해외 유통을 포함한 음반·음원 매출도 수익성 증가에 기여했다. 2분기에도 '엔하이픈', 'TO1' <to1>등 자체 아티스트의 앨범 발매 및 온라인 콘서트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 227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신규 작품 개봉이 지연되면서 극장 매출이 감소했으나, 주문형(On-Demand) 영화 수요 증가로 기존 라이브러리 중심 부가 판권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40.5% 증가하며 성과에 기여했다. 극장∙OTT 동시 개봉 등 유통 플랫폼 유연화 전략에 따라 영화 '서복'에 이어 하반기에도 영화 '해피뉴이어'를 티빙과 극장에 동시 공개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1분기에는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라이브커머스 중심의 통합브랜드 'CJ온스타일' 론칭 발표 등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디지털 시프트 기반의 혁신 속도를 가속화 하고 콘텐츠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