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엔시티 드림 "이제 모두 20대…마크 재합류 일곱 가지 맛"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0 15:38:38
첫 정규앨범 '맛(Hot Sauce)' 발매
동명의 타이틀곡 포함 10곡 수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엔시티 드림이 10일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 발매를 앞두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5.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저희가 데뷔했을 때 어렸잖아요. 맛으로 표현하자면 한가지 맛이었는데, 이번 앨범은 여러 맛이 추가됐어요."(제노)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이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으로 팬들을 만난다.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는 이번 앨범에는 일곱 멤버의 다양한 색깔이 담겼다.

엔시티 드림은 이날 앨범 발매에 앞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제노는 "엔시티 드림만의 느낌이 가득 실린 10곡이 실렸다"며 "이제 모두 성인이 된 7명이 모여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꾹꾹 담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맛(Hot Sauce)'은 주문을 외우는 듯한 독특한 시그니처 사운드가 강한 중독성을 선사하는 힙합 곡이다. 가사에는 핫소스처럼 자극적이지만 한번 맛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강렬한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NCT 드림.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5.10. photo@newsis.com
재민은 "제목처럼 저희가 진정한 맛, 강렬한 맛, 뜨거운 맛을 보여주겠다는 것을 직설적으로 표현했다"며 "가사도 핫소스처럼 자극적이지만 한번 맛보면 헤어나올 수 없다는 저희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가사에 귀 기울여서 들어주시라"라고 곡의 포인트를 전했다.

마크는 "타이틀곡 '맛(Hot Sauce)'은 저희가 처음 시도해보는 장르다. 주문을 외우는 듯한 훅이 포인트다. 유심히 들어봐 달라"고 말했다. 해찬도 "데뷔 6년 차에 처음 내는 정규 앨범인데, 저희가 성인이 됐고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다져왔던 부분들을 잘 보여주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하며 신경 썼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외에도 '디기티(Diggity)', '고래(Dive Into You)', '우리의 계절(My Youth)', '로켓(Rocket)', '카운트다운(Countdown)(3, 2, 1)', 'ANL', '주인공(Irreplaceable)', '지금처럼만(Be There For You)', '레인보우(Rainbow)(책갈피)' 등이 수록됐다. 특히 이번 앨범은 발매 전 선주문 수량만 총 171만6571장(5월9일기준)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엔시티 드림 멤버들은 10대에 데뷔해 이번에 모두 20대가 됐다. 지성은 "미성년자 때보다 좀 더 여유로워진 것 같고, 경험을 많이 하다 보니 노하우도 생긴 것 같다"고 달라진 점을 말했다. 마크는 "법적으로 오후 10시를 넘어 촬영할 수 있다. 뮤직비디오 촬영도 새벽까지 하고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엔시티 드림'의 마크, 런쥔, 제노.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5.10. photo@newsis.com
엔시티 드림은 졸업 체제를 개편, 기존 멤버였던 마크가 지난해 다시 합류했다. 마크는 "7명이 함께해 설레는 마음이 컸다"며 "첫 정규 앨범에 저도 6명의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큰 의미로 느껴졌다. 아주 따뜻하게 반겨줘서 좋았고, 더 열심히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돌아봤다.

런쥔은 "마크 형이 처음에 엔시티 드림을 나갔을 때도 잠깐 다녀오는 느낌이었다. 7명의 각양각색이 모여 곡과 앨범의 색깔이 다양해졌다. 드림만의 느낌이 더 강해진 앨범이 됐다"며 "마크 형은 항상 우리랑 함께 드림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을 제목인 맛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마크는 "후추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소금과 설탕, 후추를 다 넣은 느낌이다. 원하는 맛으로 혓바닥을 자극 시켜줄 준비가 되어 있다"고 자신했다.

재민은 "수록곡인 '레인보우'처럼 무지개 맛이라고 표현하고 싶다"며 "일곱 가지의 맛있는 맛들이 모여 최고의 음식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한다. 그게 핫소스"라고 미소 지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엔시티 드림'의 재민, 지성, 해찬, 천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5.10. photo@newsis.com
엔시티 드림은 이번 앨범에 애착이 간다며 성과보다는 즐겁게 활동하고 싶다고 전했다. 마크는 "성적을 떠나 첫 번째 정규 앨범을 7명이 같이 할 수 있다는 의미가 크다. 소중하게 느껴지는 활동이다. 하루하루를 아끼며 같이 있는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재밌게 활동하자는 게 포부"라고 밝혔다.
 
런쥔은 "잊지 못할 활동이 됐으면 좋겠고, 행복하게 열심히 활동에만 집중해서 하겠다는 게 목표"라고 말했고, 천러는 "성과를 떠나 후회 없이 즐거운 활동을 했으면 좋겠다.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엔시티 드림은 이날 오후 5시부터 네이버 V 라이브의 엔시티 드림 채널에서 컴백 기념 생방송 '엔시티 드림의 신상출시 '맛'스토랑'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