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대선 출마 정세균, "불평등과 대결하는 경제 대통령 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15:20:31
"혁신경제,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 약속"
"대기업 임원·근로자 급여 3년 동결 제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1.06.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여동준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대한민국의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출마 선언식을 갖고 이같이 밝힌 뒤 "정세균이 꿈꾸는 강한 대한민국은 격차 없는 나라다. 모두가 잘 사는 국민이 강한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대한민국의 구조적 불평등의 축을 무너뜨리지 않고서는 일상의 회복은 없다고 단언한다. 국민이 공평하지 않고,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불평등을 깨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미래경제를 지휘하고 먹거리를 만드는 밥 짓는 경제대통령이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총리는 경제대통령의 세 가지 원칙으로 ▲혁신경제 시대로 돌진하는 경제대통령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 ▲돌봄이 강한 대한민국을 제시했다.

그는 "선진국을 쫓아가는 경제모델은 이제 폐기해야 한다. 반도체, 조선, 자동차, K-팝까지 우린 이미 세계의 중심"이라며 "이제 그 힘을 새롭게 조직해 '팔로우 코리아 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 소득 4만 달러 시대와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경제는 세계 10위권인데 국민소득은 20위 안에도 못 들고 있다. 수출대기업은 크게 성장했지만 대다수 서민과 중산층, 농어민 소득이 늘어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위해 담대한 사회적 대타협을 제안한다"며 "대기업 노동자와 중소기업 노동자의 땀을 차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상생의 노동시장 복원을 위해 재벌 대기업 대주주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 급여를 3년간 동결할 것을 제안한다"며 "그 여력으로 허덕이는 하청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 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청년층과 관련 "청년이 사회로 나오는 성인이 될 때 미래씨앗통장 같은 기초자산 형성 프로그램을 통해 흙수저, 금수저, 부모찬스 타령이 아닌 국가가 제대로 돌봐줘야 한다"며 "청년고용 국가보장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하고, 혁신의 일자리로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임기 중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공분양아파트 30만호를 공급하겠다. 그중 15만호는 반값 아파트이고, 나머지 15만호는 반의 반값으로 공급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yeod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