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합당 이번 주 마지노선, 안 되면 역사의 죄인"

등록 2021.08.02 10:09: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선 경선 키워드는 '개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일 난항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 "이번주가 분수령이자 마지노선"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당대표 당선 이후 안철수를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전쟁과 같은 합당이 될까 우려했다"며 "국민의당의 빠른 합당 결의를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합당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이 우리에게 내린 지상과제라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며 "이걸 거스르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번 대선 경선의 키워드를 '개방'이라고 밝혔다.

그는 "1차 경선에서 후보 8명으로 압축할 예정이고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당 경선은 더불어민주당처럼 네거티브와 말꼬리 잡기에 그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흥행과 함께 정치권이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이벤트들이 준비되고 있다"며 "각 이벤트와 일정마다 후보 개개인이 유불리를 따질 경우 경선 흥행을 이끌어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8월15일까지 예비후보 등록한 분들을 대상으로 국민과의 소통 기회를 만들겠다"며 "빠른 예비후보 등록을 부탁드린다. 버스가 출발하기 전부터 미리 노래를 틀고 분위기를 띄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