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윤석열 '후쿠시마 원전' 발언 맹폭…"무지하고 편향된 사고"

등록 2021.08.05 15:47: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당 "일본 정부도 이렇게까진"…정세균 "日 총리 얘기인 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응암역 앞에서 은평갑 당원협의회 소속 당원들과 함께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1.08.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맹폭했다. 윤 전 총장이 '후쿠시마 원전 자체가 폭발한 것은 아니다'고 말한 것을 두고서다.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후쿠시마는 원전이 녹아내리고 수소 폭발이 일어나 방사능이 유출된 게 명백한 사실"이라며 "무지하고 편향된 사고가 위험하고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기본적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원전의 안전성을 부르짓는 윤 후보의 무지와 무책임한 태도는 참으로 놀랍다. 일본 정부도 이렇게까지 억지 주장을 하지는 않는다"며 "잘 알지도 못하면서 국가 현안에 대해 갑론을박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더욱이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은 후안무치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주장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일본 총리 얘긴 줄로 알았다"며 "수신도 제가도 안되는 분이 나라를 경영하시겠다는 용기는 어디서 나오는지 참으로 궁금하다. 자신의 지적 수준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셀프 디스, 이쯤하면 자해가 아니라 국민모독"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열린캠프 최지은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윤 후보의 발언은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과 같다. 그렇게 원전의 안전성에 자신 있으시면 본인이 후쿠시마 산 음식과 오염수 마시는 모습을 공개하라"고 쏘아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지역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한게 아니다. 지진하고 해일이 있어서 피해가 컸지만 원전 자체가 붕괴된 것은 아니다. 그러니까 방사능 유출은 기본적으로 안됐다"고 해 논란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