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주자들, '조국수홍' 홍준표 맹비난…"심장 부들부들"

등록 2021.09.17 10:58:15수정 2021.09.17 14:3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승민 "조국에 법의 관용이 필요한 상황이었나"
하태경 "경쟁자 공격하기 위해 불공정을 용인해"
홍준표, "국민이 그렇다면 제 생각 바꿀 수밖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과했다'는 발언을 거듭 반복한 데에 야권 주자들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졌다며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는 발언에 반박했다.

유 전 의원은 "엄마, 아빠를 다 구속하면 가계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다. (그런 이유로) 법이 관용을 베푸는 건 안다"면서 "그러나 조 전 장관의 경우 그런 관례나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좌제도 안 되지만 1가구 1범죄 이렇게 딱 해서, 그 이상은 수사·구속도 안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조국 과잉수사'를 발언한 홍 의원을 보고 "심장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했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이)  조국 수사 문제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며 "그런 답변이 나올 거라 예상을 못했다. 그래서 그 이야기 들을 땐 정말 심장이 부들부들 떨리더라"고 털어놓았다.

하 의원은 "저는 홍 후보가 어제 조국 수사 문제 있다, 과잉 수사다, 이렇게 답변한 거는 국민들한테 정말 무릎 꿇고 사죄해야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옹호한 것은) 경쟁자 공격하기 위해서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며 "불공정을 용인하는 거죠"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에서도 보수 지지자층들이 만든 '조국수홍' 패러디가 이어지고 있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만든 "조국수호" 문구에 홍 의원의 성을 넣어 '조국수홍'이라는 밈(meme)을 만들어낸 것이다.
associate_pic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과했다'는 발언을 거듭 반복하자 보수 지지자층들은 '조국수홍'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조롱하고 있다. 2021.09.17. *재판매 및 DB 금지



◇홍준표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

홍준표 의원의 문제의 발언은 전날(16일) 야권 경선 후보 첫 토론회에서 나왔다.

그는 하태경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묻자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였다"고 했다.

이어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조국 수사 관련 질문에도 홍 의원은 "조국이라는 사람이 '내 가족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들어갈 테니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라' 그렇게 이야기하고 자기가 들어갔으면 가족 전체가 들어갈 필요가 없었던 사건"이라고 답했다.

토론회에서 갑작스럽게 '조국 수사'가 도마에 오른 건 홍 의원의 지난 7월 페이스북 게시물 때문이다. 당시 홍 의원은 "가족 공동체의 범죄도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옳지,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다"고 지적했다.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잔인한 수사'에 대한 비난이 조 전 장관을 감싸는 듯한 발언까지로 이어진 것이다.

홍 의원은 토론회를 마친 후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은)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수사는 문재인 정권의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조 전 장관의 수사는)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고 썼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