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감사 거부 남양주시 기관경고·관계공무원 징계요구

등록 2021.09.17 11:42: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감사관 등 적극가담자 4명 중징계, 부시장 등 12명 경징계 요구
김희수 감사관 "법치주의 부정하는 범죄 예외 없이 강력 대응"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청 전경.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는 감사를 거부·방해한 남양주시에 기관경고하고, 관계 공무원 등 16명에 징계 조치할 것을 남양주시에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남양주시가 종합감사 사전조사 자료 제출 거부 등 '지방공무원법'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행정감사규정' 등 법령을 위반, 경기도의 감사 권한을 침해한 데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앞서 도는 지난 4월 1일 남양주시에 종합감사 실시계획을 통보하며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행정감사규정' 제7조 제2항에 따라 사전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토록 세 번에 걸쳐 요청했다. 그러나 남양주시는 "자치사무에 대해 위법사항을 특정하여 통보하라"며 제출을 계속 거부했다.

이에 도는 5월 20일부터 감사담당관실 직원들이 사전 조사를 위해 직접 남양주시를 방문, 제출되지 않은 법령위반 의심사무에 대해 자료 제출을 세 차례 더 요구했지만 이 역시 거부당했다.

더욱이 남양주시 감사관실은 해당 부서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놓고도 제출요구를 계속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주장이다.

이에 도는 5월 26일자로 사전조사 및 종합감사를 중단했다. 이후 '종합감사 거부 특정·복무감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남양주시는 이번에도 경기도의 특정·복무감사 사전조사 자료 제출 요청에 응하지 않았고, 공식문서를 통해 "이번 특정∙복무감사는 부당하므로 더 이상 감사를 받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감사를 거부했다.

또 경기도 감사반이 특정∙복무 감사기간 중 남양주시 감사관 등 관련 공무원 16명에게 전자우편, 전화, 공문 등을 통해 수차례 출석·답변 요구했음에도 모두 불응하고, 총 3회에 걸쳐 문답 출석 요청을 했으나 이마저도 불응해 정당한 감사행위를 방해했다는 주장이다.

이 과정에서 조광한 시장이 직접 나서 남양주시 직원들이 자료제출, 출석·답변 및 문답절차 진행을 거부하도록 진두지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도는 남양주시에 기관경고 처분하고 감사관 등 4명은 중징계, 부시장 등 관련자 12명에 대해서는 경징계를 요구한 상황이다.

김희수 도 감사관은 "조직적·계획적으로 종합감사와 특정·복무감사를 거부·방해한 것은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반 헌법질서'이자 '국기문란' 행위"라며 "법령 위반을 일삼는 공무원들이 어찌 시민에게 법을 지키라고 할 수 있겠는가.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범죄에 대해 예외 없이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