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쇼핑 후 빈손으로 다니자…타임빌라스 '드라이브 스루' 운영

등록 2021.09.23 06:00:00수정 2021.09.23 10:16: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브랜드서 물건 사고 앱·QR코드 통해 신청
직원이 물건 받아 주차장 픽업존에 옮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롯데쇼핑은 타임빌라스 현장에서 구매한 상품을 출차시 한꺼번에 받아갈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2021.09.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경기 의왕시 소재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타임빌라스'가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운영을 본격 시작한다.

특정 장소에 물건을 직접 맡겨 놓는 방식이 아닌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구입한 물건을 매장에서 바로 맡겨 놓을 수 있다.

롯데쇼핑은 타임빌라스 현장에서 구매한 상품을 출차시 한꺼번에 받아갈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타임빌라스는 개점 당일인 지난 10일부터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운영하며 최근 앱 안정화와 같은 기반 작업을 마무리했다.

타임빌라스에 방문해 쇼핑을 하면서 매장 내 QR코드나 픽업서비스 앱을 통해 전화번호, 차량번호, 브랜드, 쇼핑백 수량을 입력하면 신청할 수 있다.

고객이 물건을 산 브랜드에 픽업 서비스를 신청하겠다고 말하면 매장에서 물건을 맡아 놓는다. 이후 타임빌라스 픽업 담당 직원이 물건을 수령해 주차장에 위치한 '픽업 존'으로 옮겨 주는 방식이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정병혁 기자 =  12일 오후 그랜드 오픈 후 첫 주말을 맞은 경기 의왕시 롯데 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를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21.09.12. jhope@newsis.com

고객은 이용을 다 마치고 앱을 통해 물건이 도착했는지 확인한 후 구입한 모든 상품을 찾아가면 된다. 이용료는 물건 수량에 관계 없이 2000원이다. 식음료(F&B) 등 일부 브랜드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타임빌라스에서 쇼핑 후 빈 손으로 매장 내 체험 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하겠다는 취지다. 사전 구입 상품을 점포에 방문해 찾아가는 기존 '드라이브 픽'과는 다르다.

타임빌라스는 바라산 휴양림을 배경으로 배치한 유리 매장 글라스빌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 공간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 자연 속 휴식 공간을 주제로 내세워 주말과 평일을 막론하고 가족 단위 손님이 많다.

강우진 타임빌라스 점장은 "가족 단위 고객이 많은 교외형 아울렛에서 유모차를 동반한 고객들이 보다 편하게 쇼핑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고민 끝에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고객의 입장에서 조금이라도 편리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향후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