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0㎏도 거뜬…공항 일선 '웨어러블 로봇' 도입 초읽기

등록 2021.10.16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1월까지 인천공항 BHS 등에서 시범운영
로봇 착용하는 기계식 타입…최대 50㎏까지
현장에선 무게와 착용감, 좌우움직임 불편도
개선모델 및 수요조사 통해 도입시기 검토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홍찬선 기자 = 사진은 인천공항 수하물처리시설(BHS) 운영 현장 근무자가 근력보조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한 모습.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2021.10.16.  photo@newsis.com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이르면 내년부터 공항 일선에 웨어러블 로봇이 도입될 전망이다. 웨어러블 로봇은 올해 1월까지 인천공항에서 시범운영을 마치고 내년 도입을 위해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있다.

16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 LIG넥스원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인천공항 일선 현장에서 웨어러블 로봇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시범운영에는 총 7대의 로봇이 배치됐다.

공항 현장에 투입된 웨어러블 로봇은 배터리가 필요 없는 기계식 타입으로 근무자가 로봇을 착용하는 방식이다. 작업 시 손과 팔에 가해지는 하중을 몸 전체로 분산시켜 근육 피로도를 감소시켜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하면 로봇에 장착된 수동 와이어 리프트 장치를 통해 최대 50㎏까지 승객의 수하물도 거뜬히 들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시범운영기간 인천공항 수하물처리시설(BHS)과 지상조업지역 등에 배치돼 공항 현장에서 활용됐다.

그러나 문제점도 발견됐다. 5㎏이 넘는 웨어러블 로봇의 무게와 착용감 불편, 로봇 착용 시 좌우 움직임이 원할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공항 현장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로봇을 개발한 LIG넥스원은 근력보조 웨어러블 로봇의 사용경험을 분석하고, 개선방향을 검토 중이다.

근력보조 웨어러블 로봇의 개선 및 실제 도입이 늘어나면 작업 시 안전사고 발생 위험과 근골격계 질환 발생 가능성을 감소시키고 작업능률을 향상해 근로자 업무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현재 문제점을 보완하고 개선된 신규모델을 발굴해 이르면 내년부터 개선된 웨어러블 로봇을 도입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상조업 안전강화 및 근무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웨어러블 로봇의 도입을 추진했다"며 "수요조사 및 사용자 의견 수렴을 통해 도입 시기와 방법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