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호중 "이낙연다운 결단…오늘부터 우린 모두 깐부"

등록 2021.10.14 10:48: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지지율 높이는 입법환경 조성" 전폭 지원
"방역과 경제는 심리…위드 코로나 더욱 속도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이낙연 전 대표의 대선경선 승복 선언에 대해 "당원과 국민의 바람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이낙연다운 모습"이라고 극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깊은 번민 속에 고뇌했을 텐데 모든 걸 뒤로 한 채 오직 당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향한 일념으로 결단해준 것으로 본다. 말씀처럼 대선 승리에 책임을 다해준다면 분명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제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한 '깐부'"라며 "깐부 끼리는 내거, 네거도 내편, 네편도 없고 우리만 있을 뿐"이라고 했다.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용어를 빗대 원팀으로의 단합을 강조한 셈이다.

이어 "원내도 이재명 후보의 본선 경쟁력 강화, 지지율 극대화를 위해 입법 환경 조성에 나설 것"이라며 "당과 후보 의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서 국민의 뜻을 섬기며 민주당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 뛰겠다"면서 총력 지원을 다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코로나19 이후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논의와 관련해선 "방역과 민생 경제는 다 심리다. 국민의 일상회복 지원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며 "당은 백신접종자의 식당, 카페 이용시간을 밤12시까지 확대하는 등 한시적 백신패스 제도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드 코로나 전환 초기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시간, 의료체계 등을 충분히 논의하되 신중한 발표를 해주길 당부한다"며 "특히 미접종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게 아닌 접종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에 방점을 세워주고,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책도 부족함 없이 마련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