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기업 절반 "올해 목표 실적 달성 어렵다"

등록 2021.10.20 14:0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수시장 침체
환율 및 원자재가 상승 리스크 작용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가 조사한 전북 138개 기업의 목표실적 달성 가능성 비율.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지역 기업의 절반 이상은 올해 초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주·익산·군산·전북서남 4개 상공회의소의 협의체인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윤방섭)가 도내 138개 기업체를 대상으로 ‘지역기업의 경영환경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그 결과 조사기업들 중 절반 이상인 53.6%가 ‘올초 계획했던 목표실적을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난 9월 우리나라 수출액이 558억3000만 달러로 무역 통계 집계 역사상 월 최고 수출액을 기록할 정도로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시그널들이 나오고 있지만, 전북지역 기업들이 느끼는 경영환경은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목표했던 실적 달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내외리스크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수시장의 침체’를 우려하는 응답이 79.7%로 가장 많았으며, 최근 급등한 국제유가와 환율로 인한 산업계의 시름을 반영하듯 ‘환율 및 원자재가의 변동성’을 우려하는 응답도 66.9%로 높은 응답률을 차지했다.

특히 매출유형별로 수출기업은 ‘환율 및 원자재가 변동성’을 우려하는 응답이 93.3%로 매우 높은 응답률을 보인 반면, 내수기업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수시장의 침체’를 우려하는 응답이 69.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가 기업환경에 큰 변화를 주고 있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중소기업의 비중이 높은 우리지역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기업활동 및 근무환경 변화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코로나19 발생 전후 기업 변화. *재판매 및 DB 금지

도내 기업들은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도 전과 비교해 ‘기업활동 및 근무환경의 변화가 없다’라는 응답이 55.9%로 가장 많았으며, ‘재택근무제, 비대면 회의 등 업무환경에 변화가 있다’라는 응답은 30.5%, ‘온라인 거래와 비대면 유통채널의 확대’16.1%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기업의 규모별로 보았을 때는 대기업의 경우는 ‘재택근무제 비대면 회의 등 업무환경에 변화가 있다’라는 응답이 86.7%로 근무형태의 변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매출유형별로도 수출기업의 경우 ‘재택근무제 시행, 비대면 회의 등 업무환경에 변화가 있다’라는 응답이 40.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정부를 비롯한 한국은행 등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4%대로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도내기업들은 내수시장 침체와 원자재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정부 전망치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방섭 전북상협 회장은 “전라북도는 내수 의존도가 높고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지역경제 특성상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 가까운 시일 내에 ‘위드 코로나’가 시행된다 해도 우리 기업들의 실적이 회복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정부와 지자체는 영세한 기업들이 경기회복세에 발맞춰 경영 안정화를 이룰 수 있도록 내수진작을 포함한 유가 및 원자재가 안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