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산강 경제벨트 구축' 그랜드비전 수립 시급"

등록 2021.10.27 15:2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시의회 정책토론회서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 생태도시 대전환 필요"
"광주~나주~영암~목포 연결, 초광역 생태, 역사, 문화 관광벨트 조성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배상현기자= 광주광역시의회 그린뉴딜특별위원회(위원장 김광란)는 27일 오전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실에서 영산강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2021.10.27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praxis@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영산강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그랜드 비전 수립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그린뉴딜특위(위원장 김광란)가 27일 오전 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영산강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김종일 광주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은 "광주천시대에서 영산강시대로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광주시가 영산강 유역의 중심 역할을 수행해 영산강 경제벨트 구축 및 영산강 유역공동체 형성을 위한 ‘영산강 그랜드 비전 및 전략’ 수립이 시급하다"고 강조 했다.

 박용수 한신대 초빙교수는 한강이 서울의 상징이듯 영산강을 광주의 상징으로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영산강 문명의 발상지이자 한국문화의 보고인 신창동 선사유적 공원과 시민의 숲, 산동교 일대 40여만 평에 영산강 국가정원을 조성하고 장기적으로 군공항 이전부지 중 일부를 국가정원으로 추가 조성해 영산강 생태도시로 대전환이 필요하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장기적으로 영산강 물길을 따라 광주, 장성, 담양, 화순, 나주, 영암, 목포를 연결하는 초광역 생태, 역사, 문화 관광벨트 조성"을 제안했다.

 이날 정책토론회를 주관한 김광란 그린뉴딜특위 위원장은 “기후위기극복과 탄소중립 도시 실천을 위해서는 친환경생태축이 매우 중요하다”며, “영산강이 무등산, 장록습지와 함께 광주의 핵심 시민생태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