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동부권 불편없앤다" 진안군, 체련공원 드론실기장 지정

등록 2021.10.27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안=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진안군은 27일 상전면의 체련공원부지가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실기시험장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사진=진안군 제공).2021.10.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진안=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진안군은 27일 상전면의 체련공원부지가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실기시험장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군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초경량 비행장치 실기시험장' 공모에 지난 8월 참여했다. 당시 상전면의 체련공원부지를 공모사업 예정지로서 지정하고, 각종 실기시험장 조건을 갖췄다.

이곳은 지난 13일 현지실사를 거쳐 이날 대상지로 최종 확정됐다. 앞으로 이곳은 전북권에서 유일했던 전주 드론 실기시험장을 보조한다. 자연스럽게 동부권에서 자격증을 취득하려는 수요자들의 불편을 줄일 수 있게 됐다. 군은 동부권뿐 아니라 광주, 충남 등 인접지역의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했다.

본격 운영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용협약을 체결한 후 내년 1월부터 운영된다. 이곳이 운영되면 무인멀티콥터와 무인헬리콥터 자격증 시험 응시가 가능해진다.

이와 관련, 군은 지난 5월 드론실증도시에 선정됐으며, 이어 실기시험장 유치도 성공했다. 드론으로 활용한 디지털농업 실증기술을 추진하는 등 드론을 활용한 각종 산업 추진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전춘성 군수는 "드론 실기시험장 유치로 무주, 장수, 임실 등 동부산악권 지대 자격취득 수요자들의 편리성이 높아지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를 통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