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일까지 서울모빌리티쇼 시승행사…EV6·e트론·G80 등 총출동

등록 2021.11.30 09:15: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아·아우디·제네시스서 22종 차량 참여, 신청자가 직접 운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오는 5일까지 열리는 서울모빌리티쇼 시승행사에 기아 EV6·제네시스 e트론·제네시스 G80 등 최첨단 전기차가 참가한다.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는 '2021서울모빌리티쇼'에서 관람객들이 차량 전동화 트렌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모빌리티 시승행사를 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기아·아우디·제네시스 등 3개 브랜드의 전기차와 신차 등 22개 차종을 시승해볼 수 있다. 특히 관람객이 직접 차량을 운전해 킨텍스 일대의 시승코스를 도는 형태로 진행된다.

시승 참여는 기아와 아우디는 전시장 부스에서 선착순 현장 접수하면 된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아 시승장에서는 브랜드 최초 전용 전기차 'EV6'를 만나볼 수 있다. 또 시판을 앞둔 EV6 GT 5대, EV6 롱레인지 어스 3대 등 총 8대 시승차량이 마련되어 있다. 지난해 8월 첫 출시된 EV6는 친환경 내부 소재와 국내 최고 수준의 항속 거리, 충전 생태계 구축 등을 통해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열어가고 있는 모델이다.
associate_pic



아우디 시승장에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 ▲e-트론 SB 55 콰트로 ▲A4 ▲A5 ▲A6 ▲A7 ▲A8 L ▲Q5 ▲Q5 스포트백 ▲Q7 ▲Q8 ▲SQ5 스포트백 ▲RS 5 ▲RS 7 ▲RS Q8 등 15종의 시승차량이 마련됐다. 탑승자는 킨텍스 인근 약 6.2㎞를 주행할 수 있으며, 운전자 포함 2명까지 시승할 수 있다.

제네시스 행사장에서는 ▲일렉트리파이드 G80 ▲GV60 ▲G70 ▲G80 ▲GV70 ▲GV80을 만나볼 수 있다. 시승은 약 20분 간 진행되며 운전자 포함 3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제네시스 시승 행사장에서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제네시스 GV60 사운드 시스템인 '뱅앤올룹슨' 사운드 체험 기회도 주어지며, 추첨을 통해 자사 제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한편 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국내 최초 공개된 신차 24종을 비롯해 4족 보행 로봇 '스팟'시연행사, VR 드라이빙 체험, 로봇이 자동차와 함께 있는 장면을 촬영해 주는 '로봇 암 스튜디오'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모빌리티쇼 디지털 입장권을 보유한 관람객은 다음달 22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게티이미지 사진전' 전시회 5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