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년 농업인 꿈의 산실' 전남 청년 창농타운 개관

등록 2021.11.30 16:0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남농기원에 비즈니스센터·제품지원센터 구축
농업 재배기술·콘텐츠 연계 비즈니스모델 육성
농산업 고부가가치 지향·청년 농업인 소득 보장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 김영록 전남지사와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유근기 곡성군수,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 등이 30일 나주시 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청년창농타운 개관식에 참석해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 창업과 농산업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청년 창농타운'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남 나주에 둥지를 틀었다.

30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나주에 소재한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청년 창농타운 개관식이 열렸다.

개관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유근기 곡성군수,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 등이 현장 참여하고, 청년 4-H 회원과 시·군 관계자 등 700여 명은 온라인으로 함께 했다.

이날 문을 연 청년 창농타운은 지난 2018년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확정돼 2019년부터 사업을 시작, 최근 전남농업기술원에 구축했다. 오는 2025년까지 창업기업 160개, 고용 창출 336명, 연 매출 320억원 달성을 목표로 본격 운영한다.

주요 시설은 농산업 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자·기업·유관기관이 모여 자유롭게 소통·교류할 수 있는 비즈니스센터(지상 3층·2547㎡)와 청년농업인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제품지원센터(지상 2층·2003㎡) 2개 동으로 구성됐다.

청년 창농타운은 전남도가 전국 최초로 만든 농업 연구개발(R&D) 및 기술보급, 농업인 교육 등을 융합한 실습형 공간이다.

농업 재배기술뿐만 아니라 단순가공 창업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와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청년농업인의 농산업 스타트업 성장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50개 과정의 프로그램을 발굴했다. 프로그램 종류별로 교육지원 29개, 행사지원 9개, 사업지원 12개 과정이다.

향후 과정별 시범운영을 거쳐 고도화한 농산업 창업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산업의 저부가가치 패러다임을 고부가가치로 바꿔,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 농가 소득을 보장하고 지역의 직·간접 고용 창출을 위해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청년 창농타운은 농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청년 농업인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도록 창업 준비단계인 비즈니스 모델 개발부터 컨설팅, 시제품 제작 등 창업까지 일련의 과정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