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미래차 전환 대응 '인력사업 설명회' 개최

등록 2021.12.02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처합동으로 5개 권역 대상 진행
정보 통합 제공, 기업 건의사항 청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11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자율주행차가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는 미래차로의 산업 전환에 따른 인력 문제를 대응하기 위한 '인력사업 설명회'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설명회는 이날부터 16일까지 호남·동남·충청·대경·수도권 등 5개 권역에서 진행된다.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이라는 양대 축으로 급속한 전환이 진행 중이다. 그러나 연구개발 능력과 관련 인력 부족이 이런 전환의 큰 애로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정부는 어려움을 겪는 기업, 근로자들이 각 부처의 인력사업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게 이번 설명회를 마련했다. 사업 설명 이후에는 기업 및 현장 근로자들의 고충을 듣고, 신규 인력사업 기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 준비인력 역량강화' 등 신규사업을 신설하고 2022년 사업 및 인력양성 규모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추진되는 이 사업은 사업재편을 희망하는 기업의 현직자 전환 교육을 지원한다. 사업재편, 사업기획 등 리더 교육과정과 자율주행, 커넥티드 등 핵심 기술분야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위한 실무 교육과정으로 구성된다.

교육기관 선정 및 교육과정 개발 후, 내년 2분기부터 리더급 100명, 실무자급 170명 등 연간 27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하고 있는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은 내년부터 호남권, 강원권도 추가하고, 교육인원도 올해 600명에서 내년 92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 중장년층 실직자 대상 '현장밀착형 직업훈련지원사업'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또한 2026년까지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 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력 12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교육부의 '혁신인재양성사업' 플랫폼을 활용해 대학 학부 과정에 미래차 융합전공이 확대될 수 있도록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전국 15개 대학을 선발·지원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미래차 중심의 인력 수요를 파악하고 직무능력표준(NCS)을 토대로 현장 수요 맞춤형 인력 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NCS 기업 활용 컨설팅을 통해 자동차 부품기업 등에 미래차 전환에 필요한 조직·직무 재설계 및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재직 중 유급휴가 훈련을 통해 직무를 전환할 수 있도록 인건비와 훈련비를 지원한다.

산업구조 변화 및 인력 수요를 반영한 현장 맞춤형 훈련·인프라 지원을 확대해 기업 수요에 맞는 훈련 과정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자동차 산업 중소기업의 인력 및 사업전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재직자 대상으로 직무연수 및 직무전환 교육, 계약학과를 통한 학위 취득을 지원한다.

내년에는 사업전환과 노동전환을 일괄 지원하는 구조혁신지원센터를 세우고, 사업 전환법 개정추진 및 자금 융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