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캘리포니아서 오미크론 변이 확인…백신 접종한 남아공 여행자

등록 2021.12.02 04:09:58수정 2021.12.02 04:27: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재 가벼운 증상…접촉자 현재까지 음성 반응

associate_pic

[워싱턴=뉴시스]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NIAID)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백악관 유튜브 캡처) 2021.12.01.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에서도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감염 첫 사례가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캘리포니아에서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감염자는 지난달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인물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물이라고 한다. 현재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다고 한다. 부스터 샷 접종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

감염자와 밀접 접촉자들은 현재까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파우치 소장은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 사례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추적된 오미크론으로 인한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라고 했다.

오미크론은 지난달 보츠와나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이후 남아공 등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아직 오미크론의 중증 질환 위험 및 전염성은 확실히 규명되지 않았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이 현재 오미크론 특성 규명 작업을 진행 중으로, 2~4주 소요가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