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청소년 백신 충분, 기말고사 이후 접종토록 준비"

등록 2021.12.06 09:42:23수정 2021.12.06 10:5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신후유증 걱정 안 해도…청소년 미접종자가 전파 매개"
"재택치료, 내팽개 쳐 두는 것 아냐…증상 계속 모니터링"
"전면등교, 국가 의무이자 교육목표…그 가치 지켜 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제) 적용 대상자인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 물량과 관련해 "백신이 준비된 양이나 의료기관의 준비는 충분하다"며 적극적인 접종 동참을 촉구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내년 2월 방역패스 적용 연령대 아이들이 그동안 2차 접종까지 가능한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어 "다만 아직도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이들한테 꼭 맞혀야 하느냐라는 그런 여러 가지 불신이 있는 것 같다"면서 "해외 여러 사례들을 저희가 분석해보니 각 나라마다 청소년한테 백신을 접종시키는 것이 그나마 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결론을 내려서 다른 나라들도 그렇게 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의 경우에 12월14일인가, 아마 학기말고사를 치르게 되는 것 같다"며 "기말고사 이후부터 바로 어느 의료기관에서라도 접종이 가능하도록 그렇게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 2월 방역패스 적용을 받는 현재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생까지 2차 접종 물량은 충분하고, 학업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기말고사 종료 이후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는 설명으로 적극 동참을 독려하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접종 기피의 근본 원인이 되고 있는 백신 부작용 우려에 관해 "학생들도 사실은 어떤 후유증이라든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너무 걱정을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끼리 아직까지 접종을 하거나 하지 않으면, 말하자면 바이러스가 쭉 전파될 수 있는 하나의 매개고리가 되는 것"이라며 "학생들이 돌아가서 각 가정에 다시 전파가 되고 이렇게 되면 이게 끊임없이 계속 악순환의 고리 속에 청소년들이 놓이게 되는 것을 막아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기존 전면 등교 방침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김 총리는 "정부가 이렇게(어렵게) 결정한 거니까 우리 지역사회, 또 정부 모두 다 지자체가 나서서 이 아이들의 전면 등교라는 이 귀한 가치 자체를 지켜내야 한다"고 일축했다.

이어 "저희들이 그래서 학부모님들께서 여러 가지 혹시 불안한 감이나 혹시 오해되는 것이 있으면 그것을 덜어내고 청소년들 예방접종에 좀 적극 동참해주십사 그렇게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지역화폐 관련 예산이 증액이 이뤄진 것을 두고 선거용이라는 야당의 비판과 관련해 "지역화폐 예산을 증액해달라는 건 여야 공히 요구하신 것"이라며 "마치 뭐 여당 후보가 요구했으니까 왕창 늘렸다고 하는 건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